Updated : 2024-06-16 (일)

(상보) 송재창 한은 부장 "4월 경상수지 계절적 요인 따른 일시적 적자..5월부터 기존 양호한 경상수지 흑자 흐름 지속될 듯"

  • 입력 2024-06-11 09:50
  • 김경목 기자
댓글
0
사진= 송재창 금융통계부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4년 4월 국제수지(잠정)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송재창 금융통계부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4년 4월 국제수지(잠정)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 확대보기
[뉴스콤 김경목 기자] 송재창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이 4월 경상수지 적자는 계절적 요인에 따른 일시적 적자라며, 5월부터 기존 양호한 경상수지 흑자 흐름이 지속될 듯 하다고 밝혔다.

그는 11일 '2024년 4월 국제수지(잠정)' 설명회에서 "4월 경상수지 적자는 계절적 요인에 따른 일시적 적자로 평가된다. 5월부터 기존의 양호한 경상수지 흑자 흐름이 지속될 듯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수출 호조세와 양호한 경상수지 흑자 흐름이 이어질 듯 하다"며 "상반기 경상수지 전망치 279억달러 흑자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4월 경상수지는 2.9억달러 적자로 작년 4월 13.7억달러 적자 이후 1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

송 부장은 "서비스수지가 적자폭을 축소했지만 상품수지가 흑자폭이 축소되고 본원소득 수지는 계절적 요인으로 적자 전환해서 경상수지가 1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며 "지난 4월 경상수지가 일시적 적자를 보였지만 규모는 균형에 가깝고 작년 4월보다 적자폭을 축소했다"고 설명했다.

5월 통관기준 무역수지가 전월 대비 크게 확대되고 4월 결산배당 지급 영향도 사라지면서 5월 경상수지는 상당폭 흑자로 돌아설 듯 하다고 했다.

그는 "5월 통관기준 수출은 2022년 7월 이후 최대 규모이고 수입은 감소했다"며 "무역수지 흑자폭이 크게 확대된 것을 보면 5월 상품수지도 높은 수준 흑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4월 배당소득수지는 35.8억달러 적자로 2021년 4월 44.8억달러 적자 이후 3년 만에 가장 큰 적자 규모를 기록했다.

송 부장은 "본원소득수지는 33.7억달러 적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밸류업 영향이 아닌 각국 제도적, 결산배당 상법, 기업결산 시기 및 배당지급 관행 등 차이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본원소득수지 적자 규모는 작년엔 7.4억달러 적자였고, 2018~22년 평균은 35.3억달러 적자라며 올해 적자 수준이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5월 본원소득수지는 4월 결산배당 지급 영향이 사라져 다시 흑자전환 할 듯 하다. 서비스 수지는 4월과 비슷한 수준 적자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경목 기자 kkm3416@newskom.co.kr

< 저작권자 ⓒ 뉴스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