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3-02-08 (수)

美지표 부진 속 침체 우려...암호화폐 약세 속 비트코인 2%↓

  • 입력 2023-01-25 13:48
  • 김경목 기자
댓글
0

사진=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 캡처, 25일 오후 1시 27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시총 1~6위 가격

이미지 확대보기
[뉴스콤 김경목 기자]

암호화폐 시장이 25일 오후 약세를 보이고 있다.

간밤 발표된 미국 제조업 PMI가 50을 밑도는 등 경제지표 부진에 리세션 우려가 커진 데 영향을 받는 모습이다.

최근 2거래일 강세를 보였던 기술주들이 이날 부진한 흐름을 보인 것도 악재로 작용했다.

다음주로 다가온 FOMC 회의에 대한 경계감이 나오고 있다.

존 레이 FTX 신임 CEO는 최근 인터뷰에서 "거래소 사업을 재개하기 위한 TF팀을 구성했다"며 "만약 추진할 수 있다면 사업 재개를 탐색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 거래소 운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은 주요 암호화폐 가격을 올리는 재료로 소화된 바 있다.

한편 블룸버그에 따르면, 세계 최대 암호화폐 플랫폼업체인 바이낸스홀딩스가 실수로 자신들의 암호화폐 일부 담보물과 거래소 고객들 펀드자금을 같은 월렛에 보관했음을 인정했다.

비트코인은 오후 1시 27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95% 내린 2만 265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5.52% 급락한 1548달러로 강세다. 이날 급락으로 7거래일 2.2% 하락으로 전환했다.

BNB는 이날 6.39% 내림세다. 이날 급락하며 최근 7거래일동안 0.8% 하락을 기록 중이다.

시총 6위인 XRP는 3.8% 급락을 나타내고 있다.

김경목 기자 kkm3416@newskom.co.kr

< 저작권자 ⓒ 뉴스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